영재고 준비 하고 있는 중2 학생 인데....

아이가 2학년 들어 내신을 너무 망쳤어요. 공부할 때 마음이 좀 갈피를 못 잡는 게 보이더라구요. 수학 과학 심화 수업 도 힘든데 내신 까지 따로 해야하고 자기는 언제 놀아보냐고 하면서 ...

그래도 한때 이겠거니 하며 달래고 달래고 위로하고 위로 하고 했는데 몰래 게임하다 들키고 몇번을 그러더니 이제 영재고 안간다고 과고도 안간다고 내신 망쳤으니까 안간다고 하며 오늘고 하루종일 게임만 하더군요.

정말 어째야 좋을지 모르겠네요. 착실히 준비했던 애였거든요. 주위 엄마들 얘기처럼 그냥 엄마가 마음을 접어야 하는 건지. 그게 애를 위해서도 나을 것인지.

답답하네요. 여태 해온게 있으니까 조금만 더 힘내자 라고 위로하고 싶지만 아이가 마음을 완전히 닫아버리니 참 저도 너무 허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