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청 감사에 이어 검찰 수사가 한창인 서울 지역 국제중(영훈·대원) 입시비리에 관한 여론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이에 맞춰 각계 언론들도 서울시교육감 및 교육부 고위관계자 등과의 인터뷰 기사를 앞 다퉈 쏟아내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현재 가장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는 것은 국제중 지정 취소에 관한 것입니다.   정책 결정의 핵심 관계자들은 검찰 수사 결과 이후로 판단을 보류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당장 올해나 내년을 목표로 대원·영훈국제중 입시를 계획하고 있던 서울 지역 학생·학부모님들의 혼란은 커질 수밖에 없게 됐습니다. 현재까지는 아무도 알 수 없는 국제중의 향후 운명을 조심스레 예측해보기 위해, 판단의 근거가 될 만한 자료와 정황들을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nb...

전체 내용을 보시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일부 글은 커뮤니티 활동을 통해 얻은 포인트나 자유이용권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포인트/자유이용권 안내 바로가기

이 글을 읽으시려면 30점 이상의 포인트나 자유이용권(구매)을 보유하고 계셔야 합니다.(학원회원 포인트 규정은 개인회원의 100배 값 적용)

로그인